연합뉴스

서울TV

기념사진 찍으려다 영정사진 남길뻔한 신혼부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별한 사진을 찍으려다 파도에 휩쓸려 부상당한 커플의 사고 순간이 공개돼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레스터셔 출신 마렐리즈 드라이어(25)와 그녀의 남편 리안 드라이어(26)는 남아프리카공화국 허머너스의 한 해변으로 신혼여행을 갔다가 뜻하지 않은 사고를 당했다.

바다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던 이들을 향해 뒤에서 파도가 몰아치면서 순식간에 바위로 떠밀린 것이다. 이때 신부의 발이 바위틈 사이에 끼었고, 다리를 다친 신부는 꼼짝할 수 없었다. 다행히 여동생과 친구, 남편의 도움으로 신부는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파도가 몰아치는 곳에서의 기념 촬영은 위험이 따른다”며 “더 크게 다치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라면서 질타와 안도의 반응을 함께 드러냈다.

사진 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t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