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자신보다 15배 큰 생쥐 잡아먹는 지네

입력 : 2018-01-24 10:48 | 수정 : 2018-01-24 1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3일(현재시각) 외신 데일리 메일이 소개한 영상은 지네의 독이 얼마나 강력하고 무서운지를 보여준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설치류 생쥐는 주로 뱀이나 올빼미 등의 ‘간식’ 정도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간식을 먹는 포식자 군에 지금 소개하는 영상의 주인공인 ‘지네’도 포함시켜야 할 거 같다.

수 십 개의 다리를 이용해 생쥐를 순식간에 공격하는 ‘킬러’ 지네의 신상명세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이름은 중국 붉은 머리 지네(Chinese red-headed centipede) 혹은 황금 머리 지네(Golden head centipede), 몸무게 15g, 특징은 치명적이고 강력한 독으로 상대를 순식간에 마비시키는 능력의 소유자다.

중국 쿤밍(Kunming) 동물 연구소가 찍어 공개한 영상엔 ‘중국 붉은 머리 지네’가 독소를 이용해 자신보다 15배나 크고 몸무게도 3배 넘게 나가는 생쥐를 얼마나 빠르고 효과적으로 마비시켜 죽이는지를 보여준다.

▲ 황금 머리 지네(Golden head centipede)의 강력한 독침이 생쥐를 마비시키고 있는 장면(유튜브 영상 캡처)

영상에는 생쥐 한 마리가 보인다. 눈 깜짝 할 순간에 화면 안으로 지네가 나타나 생쥐 몸에 달싹 달라붙는다. 그리곤 바로 강력한 독침으로 공격한다. 생쥐의 움직임은 크게 둔해지고 마비증세가 빠르게 진행된다. 결국 생쥐는 몸을 바르르 떨다가 서서히 죽어간다. 지네의 강력한 독이 30초 만에 생쥐를 제압해 먹잇감으로 만들고 만 것이다.

이 연구를 진행한 과학자들은 “황금 머리 지네가 생산하는 ‘쌈스푸키 독소’(Ssm Spooky Toxin)라는 물질이 생쥐의 심장으로 가는 혈류를 막아 심장 마비와 뇌 발작을 일으켜 죽게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다른 생물체들의 심혈관, 호흡기와 신경계를 파괴하는 데 있어 지네 독이 얼마나, 어떻게 작용하는지 연구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 황금 머리 지네(Golden head centipede)의 강력한 독침이 생쥐를 마비시켜 죽이는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하지만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을 거 같다. 현재까지 지네로 인해 사람이 죽은 사례는 드물다고 한다. 2006년까지 보고된 사례는 단 세 건 뿐이다.



사진·영상=Kuwait PAGE/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