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0년 만에 발견된 통나무 속 미라 사냥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던 포레스트 월드
너구리를 쫓아다니다 통나무 속에 갇혀 죽은 사냥개 ‘스터키’(Stuckie).

너구리를 쫓아다니다 통나무 속에 갇혀 미라가 된 사냥개가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조지아 주 웨이크로스의 나무박물관 ‘서던 포레스트 월드’(Southern Forest World)에 전시된 ‘스터키’(Stuckie)란 사냥개에 대해 소개했다.

‘스터키’는 나무속에 갇혀있었다(Stuck)는 의미에서 2002년 명명 콘테스트를 통해 붙여진 이름으로 이 사냥개는 1980년 크래프트 코퍼레이션(Kraft Corporation) 벌목꾼들이 높이 8.5m의 떡갈밤나무를 자르다가 나무통 안에서 죽은 채 미라로 발견됐다.

벌목꾼들은 원형 그대로 보존된 이 신기한 모습의 스터키를 제재소에 보내지 않고 나무박물관인 ‘서던 포레스트 월드’에 기부했다.

전문가들은 “이 개는 약 20년 전 죽은 것으로 판단되며 죽기 전 너구리를 쫓아 나무통 속으로 들어왔다가 갇힌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 ‘스터키’는 어떻게 썩지 않은 상태로 그대로 보존됐을까?

그 이유는 떡갈밤나무에 있었다. 서던 포레스트 월드 측은 “속이 빈 채 서 있던 나무가 굴뚝 역할을 해 부패된 스터키의 냄새가 날아갔다”며 “이로 인해 다른 생물들이 그 냄새를 맡기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떡갈밤나무의 타닌 성분이 주변 물기를 흡수해 건조한 상태를 유지했다”면서 “이는 스터키를 더 단단하게 만들었고 저수분 환경의 미생물 작용도 둔화시켰다”고 덧붙였다.

1981년 5월에 오픈한 나무박물관 서던 포레스트 월드에는 미라로 보존된 스터키를 보기 위해 매일 수천 명의 관광객들이 방문 중이다. 박물관은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만 개장하며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다.

사진= 서던 포레스트 월드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