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줌인테크] 스스로 원래 자리로 정리되는 슬리퍼

입력 : 2018-02-08 14:55 | 수정 : 2018-02-08 14: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닛산의 자동주행 기술이 접목된 슬리퍼. 유튜브 영상 캡처.

머지않아 정리정돈이 필요 없는 날이 올지 모르겠다.

일본 자동차 업체 닛산은 최근 일본의 유명 온천지인 가나가와현 하코네의 한 온천 여관(료칸)에서 스스로 원래 자리를 찾아가 정리되는 ‘자동주행 슬리퍼’를 선보였다. 이는 닛산이 지난해 10월 선보인 전기차(EV) 리프 신형에 내장된 ‘오토 파일럿 파킹’ 기술을 응용한 것이다. 이 기술은 차에 탄 채로 버튼만 누르면 핸들, 액셀, 브레이크 등이 자동으로 움직이면서 빈 공간에 주차해 준다.

닛산이 공개한 영상에는 슬리퍼가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주차하듯 원래 있던 자리로 자동으로 돌아가는 모습이 담겼다. 슬리퍼 안에는 두 개의 휠과 모터, 센서가 장착됐다. 슬리퍼 외에도 방석, 탁자, 리모컨에도 해당 시스템이 탑재돼 사람이 손을 대지 않아도 이용 후 자동으로 원래 자리로 돌아간다.

자율주행 슬리퍼에 대해 닛산은 “손님을 즐겁게 하고 온천 여관 직원의 업무량을 줄이려고 선보였다”고 밝혔지만, 이보다 닛산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보인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