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곤지암’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곤지암’ 티저 예고편 한 장면.
쇼박스 제공.

공포영화 ‘곤지암’의 티저 예고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곤지암’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생생하게 담았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CNN 선정,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에 선정된 곤지암 정신병원을 소개하며 섬뜩한 공간과 분위기만으로도 극도의 공포를 기대케 한다. ‘곤지암’ 티저 예고편은 CGV 페이스북 공개 후 6시간 만에 조회수 100만 회를 돌파했다.

영화는 개봉 전 10대, 20대 관객을 대상으로 벌인 사전 모니터 시사에서 ‘공포 지수’ 4.7점(5점 만점 기준)을 기록했다. 러닝타임 내내 극강의 공포를 체험한 일부 관객은 상기된 모습으로 “지금까지 봤던 공포 영화 중 가장 무섭다”는 반응을 보였다.

‘곤지암’은 영화 ‘기담’의 정범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그는 곤지암 정신병원을 영화화한 것에 대해 “현실과 영화는 분명히 구분이 되는데, 실제 장소를 소재로 가상 영화를 찍는다면 새로운 형식의 흥미로운 공포영화를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파격적인 콘셉트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영화 ‘곤지암’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