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땅콩 맛에 빠진 ‘탕견’, 충격적 모습으로 귀향

입력 : 2018-02-12 10:11 | 수정 : 2018-02-12 1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버지 재물에 눈이 먼 아들이 유산을 미리 챙겨 고향을 떠나 재물을 다 탕진한 후 참회하고 돌아온다. 그래도 아들을 사랑하는 아버지가 눈물로 기쁘게 맞이한다는 탕아(蕩兒)에 대한 얘기가 있다.
 
이번엔 땅콩 맛에 흠뻑 빠져 이틀 동안이나 집을 나갔다 돌아온 탕견(蕩犬)과 인정 많은 주인에 대한 내용이다. 지난 10일(현지시각) 외신 Live Leak에서 이 웃지못할 사연을 소개했다.

영상 속, 미국 텍사스 리버티(Liberty) 주에 살고 있는 한 남성이 피넛 캔 통에 얼굴 전체가 파묻힌 강아지 한 마리를 들고 걸어온다. 이 개가 피넛 맛의 유혹을 견디지 못하고 이틀 동안 집나갔다 돌아온 ‘배은망덕’한 녀석이다. 모든 사실을 알고 있는 주인이지만 자식같이 소중한 강아지의 목숨을 살리기 위한 사투를 시작한다. 얼마나 깊숙이 파묻혔는지 캔을 높이 들어도 얼굴이 그 속으로부터 빠지지 않는다. 수 차례의 시도가 무위로 돌아가자 영상을 찍고 있는 아내는 물과 기름을 넣어보라고 권유하며 안타까워 한다.

▲ ▲ 영상 30℃ 날씨에 숨도 제대로 쉴 수 없는 땅콩캔 속에 얼굴을 파묻힌 채로 집에 돌아온 강아지(유튜브 영상 캡처)

이날 기온이 영상 30℃,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극한의 상황에서 개가 느낀느 공포감 또한 대단했을 거다. 결국 이 남성의 필사적인 노력으로 땅콩 캔을 빼는데 성공한다.
 
그 후, 남성은 강아지를 깨끗이 목욕시키고 맛있는 사료까지 제공한다. 몸을 말려주면서 “이제부터 네 이름을 피넛으로 바꿔야겠다”라며 농담까지 한다.
 
사랑스런 주인이다.


 
사진·영상=Top Life 2020/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