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와플 향한 아이의 깜찍한 욕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간절히 원하면 이뤄진다고 했지만, 간절함도 통하지 않을 때가 있다. 지금 소개할 영상을 보면 그렇다.

지난달 9일 Andrew Rowland 유튜브 채널에는 와플 때문에 닭똥 같은 눈물을 흘리는 아이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계속 와플을 먹고 싶어 하는 아이와 아이의 욕망을 달래기 위해 설득하는 엄마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 속 아이는 구슬픈 표정으로 “와플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며 와플 예찬을 하고 있다. 하지만 엄마는 와플을 원하는 간절한 아이의 바람과 달리 “엊저녁에도 와플을 먹었고, 아침에도 와플 먹었다”며 “이제 다른 걸 먹자”고 말한다.

결국 아이는 “난 왜 와플에 대한 생각을 멈출 수 없는 걸까…”라며 오열한다.

와플을 향한 깜찍한 욕망을 선보인 아이의 귀여운 모습은 공개 후, 55만이 넘는 누리꾼들이 시청했고, 현재 6천개가 넘는 좋아요를 이끌어냈다.



사진 영상=Andrew Rowland/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