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층 창문으로 떨어진 아이 극적으로 살린 주민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살된 남자 아이가 2층 창문에 매달려 있다 아래로 떨어져 주민들이 담요로 받는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어린아이를 키우는 부모의 눈은 얼굴 앞쪽에 2개, 뒤쪽에 2개가 있어야 한다는 우스개 소리가 있다.

지난 12일(현지시각) 외신 데일리메일이 소개한 충격적인 영상을 보면 그 말이 실감 날 수 있다. 이 영상은 터키 이스탄불 카이탄(Kagithane) 지역에서 지나가는 한 행인에 의해 촬영됐다.

2살짜리 아이가 2층 창문 밖으로 기어 나온다. 그 모습을 본 주위 이웃들이 주변에 이 상황을 소리 질러 알리고 아이가 떨어질 ‘낙하지점’으로 순식간에 모여든다. 그리고 담요를 펼치면서 만약의 사태를 대비한다. 아이가 매달려 있는 상황을 안에 있는 아이의 엄마에게 소리쳐 알렸지만 전혀 듣지 못했다고 한다.

결국 집 안에 있었던 아이의 엄마가 뒤늦게 이 사실을 깨닫고 창문으로 뛰어나왔지만 늦어도 너무 늦었다. 대롱대롱 매달려 있던 아이는 난간을 잡고 있던 손의 힘이 빠져 주민들이 단단히 잡고 있던 담요 속로 떨어진다. 천만다행이다. 아이는 기적적으로 아무런 부상도 입지 않았다고 한다.

목격자 말에 따르면 이런 위기 상황이 알려진 이후, 아이는 10분 동안이나 창문 밖에서 매달려 있었다고 한다.

▲ 유튜브 영상 캡처

현장에 있었던 이웃 주민 구르케이 구네이(Gurkay Guney)는 “아이가 밖으로 완전히 나온 상태에서 다시 안으로 들어가려고 했지만 실패했고 결국 난간에 매달리다 아래로 떨어지게 됐다”며 “아이를 진정시킨 후 물을 마시게 하고 잔뜩 겁먹은 아이를 가족에게 돌려 주었다”며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아이의 가족은 이 끔찍한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언론과 접촉하길 거부했다. 어찌 됐건 부모로서 아이를 소홀히 돌봤다는 사실에 대해선 가슴 깊이 반성해야 할 듯싶다.



사진·영상=TheJewishSong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