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동물도 고통을 느낀다” 모피반대 캠페인 영상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모피반대 캠페인 영상 ‘착한 패션 이야기’ 한 장면.
동물자유연대 유튜브 채널 캡처.

“모피를 반대하는 이유는 단순하다. ‘동물의 털’이기 때문이다.”

동물보호단체 동물자유연대(이하 동물연대)가 모피반대 캠페인 영상 ‘착한 패션 이야기’를 지난 14일 공개했다. 동물연대는 “사람들의 따뜻함을 위해 산채로 찢기며 죽어가는 수많은 야생동물에 빚진 마음으로 모피반대캠페인 영상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제를 제기하는 것에만 그치지 않고 우리가 동물들을 위해 실제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를 고민했다. 우리의 작은 실천과 대안을 소소하게나마 영상으로 소개하기로 했다”며 영상 제작 의도를 설명했다.

영상은 동물활동가들의 인터뷰와 자료화면으로 이뤄졌다. ‘왜 사람들은 모피를 입는가?’에 대한 질문부터 ‘동물털이 들어가지 않는 옷이 있는가?’, ‘활동가들이 제안하는 착한 패션은?’과 같은 다양한 질문에 대한 답변을 볼 수 있다.

특히 해당 영상에는 인간의 잔인한 욕망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오리나 거위 등 동물의 깃털을 거칠게 잡아 뜯는 모습을 비롯해 상처를 입고 죽어가는 동물들의 참혹한 모습은 충격을 자아낸다.

한 동물활동가는 “내가 느낄 수 있는 고통을 다른 동물들도 똑같이 느낄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활동가는 “고통에 차별을 두는 세상에 아름다운 인생이란 없다”며 일침을 가했다.

영상을 공개한 동물연대는 “활동가들이 제안하는 동물의 고통을 대신할 대안적 패션을 함께 보시고 많은 분이 인간에 의해 희생되는 동물들을 위해 가슴 뛰는 새로운 선택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