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컬링 스톤’ 이렇게 만들어진다…가격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Guardian Sport 유튜브 채널 캡처.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은메달을 확보하면서 그야말로 컬링 열풍이다. 동시에 선수들이 사용하는 컬링 스톤에 대한 관심이 높다.

최근 영국 가디언은 컬링 스톤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영상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개했다. 지난 19일 공개된 영상은 현재(25일, 10시 기준) 68만이 넘는 재생수를 기록했다.

올림픽에 사용되는 스톤은 스코틀랜드 연안의 에일사 크레이그에서 캐낸 화강암으로 제작된다. 이곳은 철새도래지로 아무 때나 화강암을 채석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이뤄진 채석은 2013년이다. 11년 만이다.

경기용 스톤은 두 가지 화강암이 사용되는데, ‘에일서 크레이그 블루혼’과 ‘에일서 크레이그 일반 초록 화강암’이다. 보통의 화강암은 얼음의 수분을 빨아들인 뒤 팽창하며 갈라진다. 하여 바깥 부분은 충격에 강한 ‘초록 화강암’이 사용되고, 스톤 중심은 흡수율이 낮은 ‘블루혼’으로 만들어진다.

또한 스톤의 무게는 19.96kg으로, 공식 경기에 사용되는 스톤에는 전자 장비가 붙어 있다. 이는 투구할 때 호그라인(투구 지점에서 약 10m 거리에 있는 가로선) 전에 손을 떼었는지를 판정해주는 역할을 한다. 가격은 약 125만원이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