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에이즈에 걸린 남자, 그를 사랑한 남자…‘120BPM’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120BPM’ 예고편 한 장면.
엣나인필름 제공.

제70회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비롯해 국제비평가협회상, 퀴어 종려상을 수상하며 3관왕을 달성한 ‘120BPM’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액트 업 파리’(ACT UP PARIS)는 에이즈 확산에도 무책임한 정부와 제약회사에 대항하여 설립된 단체다. 이 단체에 가입한 ‘나톤’은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활동하는 ‘션’과 함께 차가운 시선에 맞서 뜨겁게 사랑하며 투쟁한다.

하지만 이미 에이즈로 고통 받는 ‘션’, 그를 향한 ‘나톤’의 사랑은 거침이 없고,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을 연장하기 위해 거리에 나오게 된다.

영화 ‘120BPM’은 1989년 파리, 가슴 터질 듯 사랑하고 투쟁했던 이들을 위한 찬가를 담았다. 제61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로랑 캉테 감독의 ‘클래스’ 각본가인 로빈 캄필로의 ‘액트 업 파리’ 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120BPM’을 영화 제목으로 사용한 이유에 대해 감독은 영화의 배경인 1980~90년대에 유행한 하우스 뮤직의 사운드 리듬을 언급했다. 그는 “당시 활동가들이라면, 듣는 순간 ‘액트 업 파리’ 시절을 곧바로 떠올리게 하는 리듬이다. ‘투쟁하며 사랑하는 이들과 잘 어우러진다”고 설명했다.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한 로빈 캄필로 감독은 “에이즈로 먼저 눈을 감은 사람들, 가혹한 대우를 받으면서 싸웠고 또 살아남은 사람들에 대한 헌정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수상소감을 전한 바 있다.

영화는 오는 3월 15일 개봉한다. 청소년 관람불가. 143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