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연기에 성별은 중요치 않다…여배우 7명의 젠더 프리 리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리끌레르 젠더 프리 영상 캡처

대한민국 7인의 여성 배우들이 성별로 구분되는 편견에 맞서는 ‘젠더 프리’ 리딩 영상을 최근 공개했다.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는 창간 25주년을 기념해 3월호 기획기사로 ’젠더 프리‘를 준비했다. 성별로 구분되는 세상의 단단한 편견에 균열이 시작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지난 2일 마리끌레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젠더 프리 리딩 영상에서 문소리, 진경, 김소연, 김새벽, 한예리, 최희서, 김향기 등 7명의 여성 배우들은 각자 자신의 스타일대로 영화 속 남성 캐릭터를 연기했다. 문소리는 ‘연애의 목적’, 진경은 ‘햄릿’, 김소연은 ‘신세계’, 김새벽은 ‘달콤한 인생’, 한예리는 ‘올드보이’, 최희서는 ‘동주’, 김향기는 ‘베테랑’의 한 장면을 맡아 연기할 때 ‘성별의 차이’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 이 영상은 4일 현재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에 오르며 호평을 받고 있다.

배우 7인의 화보와 기사는 마리끌레르 3월호와 마리끌레르 웹 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