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모든 것이 진화했다…‘퍼시픽림: 업라이징’ 전투 스팟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퍼시픽 림: 업라이징’ 전투 스팟 한 장면.
UPI코리아 제공.

SF 액션 블록버스터 ‘퍼시픽 림: 업라이징’이 3월 21일 IMAX 개봉 확정과 함께 전투 스팟을 공개했다.

‘퍼시픽 림: 업라이징’은 사상 최강의 적에 맞선 거대 로봇 군단의 전투를 그렸다. 2013년 전 세계 영화 팬들을 열광시킨 ‘퍼시픽 림’의 창시자 기예르모 델 토로가 제작을 맡았다.

공개된 전투 스팟에는 거대 로봇군단의 모습이 담겨 있다. 전 세계를 초토화시킨 전쟁 후, 더욱 강력하게 진화한 적들이 인류를 공격하면서 그에 맞선 최정예 파일럿과 로봇군단의 전투가 눈길을 끈다.

특히, 진일보한 최첨단 기술로 업그레이드된 거대 로봇군단의 압도적 위용과 고난도 전투 스킬이 기대를 모은다. 특히 색다른 액션을 선보이는 할리우드 라이징 스타 존 보예가와 스콧 이스트우드의 활약상을 궁금케 한다.

‘퍼시픽 림: 업라이징’은 ‘메이즈 러너’ 2, 3편의 각본가 T.S. 노린과 ‘스파르타쿠스’ 시리즈의 각본으로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았던 스티븐 S. 드나이트 감독의 연출로 완성된 SF 액션 블록버스터다.

영화는 오는 3월 21일 IMAX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111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