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어느 활동가가 전하는 ‘퍼시픽랜드의 비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돌고래무덤이 된 제주 수족관 퍼시픽랜드’ 영상 한 장면.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제공]

동물권단체 케어는 지난 3일,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 조약골 공동대표가 들려주는 ‘퍼시픽랜드의 비밀’ 영상을 공개했다. ‘돌고래무덤이 된 제주 수족관 퍼시픽랜드’라는 제목으로 소개된 해당 영상은 쇼에 이용되는 돌고래들의 아픈 현실이 담겨 있다.

조 대표는 “핫핑크돌핀스가 2011년 여름부터 캠페인을 시작한 게 바로 퍼시픽랜드”라면서 “지금까지 20년 넘게 제주 바다에 있는 돌고래들을 불법으로 잡아 국내에 있는 다른 수족관들에 공급했다”며 이는 “내부 고발자가 제보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돌고래 불법포획 관련 해경 수사가 시작됐고, 2012년 2월 1심 재판이 시작됐다. 대법원 확정판결이 내려진 것은 2013년 3월 28일이다. 그리고 2013년에는 제돌이·춘삼이·삼팔이, 2015년에는 복순이와 태산이가 바다로 돌아갔다.

현재 퍼시픽랜드에 있는 돌고래에 대해 조 대표는 “2009년 이전에 포획된 남방큰돌고래는 재판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아직 한 마리가 남아있다. 그 돌고래가 바로 비봉이다. 2005년 포획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아랑이라는 돌고래가 타이지에서 수입되어온 개체이고, 비봉이와 아랑이 사이에서 계속 새끼가 나왔다. 그렇게 2008년 태어난 새끼가 똘이, 2005년 태어난 애가 바다”라며 “어미 돌고래가 수족관에서 새끼를 낳고, 3~4일 만에 새끼와 함께 쇼를 했다”고 덧붙였다.

또 조 대표는 2004년 돌고래가 쇼 도중 죽었다는 전직 조련사의 증언 내용과 퍼시픽랜드에서 태어난 20마리 이상의 새끼 돌고래 중 두 마리만 남고 모두 죽었다는 비공식 통계 내용도 함께 전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