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반다비로 변신한 에릭남에 시민들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달 서울 번화가 일대를 돌아다니던 평창 동계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의 정체가 공개됐다. 바로 가수 에릭남이었다.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5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영상에는 반다비 인형탈을 쓴 에릭남이 지난달 11일 신촌과 명동, 서울역 일대를 돌며 패럴림픽 홍보에 나서는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에릭남을 알아보지 못한 시민들은 그에게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에릭남은 결국 신촌 한복판에서 정체를 드러냈다. 깜짝 놀란 시민들은 순식간에 에릭남에게 모여들었고, 에릭남은 춤과 노래로 화답했다.

한편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7~9일 동계 패럴림픽 폐회식에서 반다비 인형탈을 쓰고 활동할 자원봉사자를 모집하고 있다. 모집인원은 총 12명이다. ‘반다비’ 선정자 명단은 11일 오전 11시 평창올림픽·패럴림픽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