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담배 피우는 인도네시아 오랑우탄 영상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페이스북 영상 캡처

인도네시아의 한 동물원에서 오랑우탄이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촬영돼 논란이 일고 있다.

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영상은 지난 4일 인도네시아동물보호협회(IAWS)가 서부 자바주 반둥 동물원에서 수컷 오랑우탄 오존(Ozon)의 모습을 촬영한 것이다.

영상에는 한 관광객이 불이 덜 꺼진 담배꽁초를 우리 안으로 던지자 오랑우탄이 담배를 주워다 능숙하게 피는 모습이 담겼다. 오랑우탄은 연기를 뿜어내는가 하면 바닥에 재를 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영상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빠른 속도로 확산됐고 누리꾼의 공분을 일으켰다. 동물보호단체들도 반둥 동물원의 허술한 관리감독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논란이 커지자 반둥 동물원은 시설 내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반둥 동물원은 열악한 사육환경으로 악명이 높다. 반둥 동물원은 수년 전부터 멸종위기종을 비롯한 수백 마리의 동물이 관리부실로 폐사해 ‘죽음의 동물원’이란 별명을 지니고 있다. 지난해에는 피골이 상접한 말레이 곰들이 관광객들에게 먹이를 구걸하는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사진·영상=Marison Guciano/페이스북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