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3년간 한결같은 동안 유지한 기상캐스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BTMG youtube
23년간 동안 외모 유지한 중국 기상캐스터 양 단(Yang Dan·44).

‘날씨는 변해도 난 늙지 않았어요!’

최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Liveleak.com)은 CCTV 기상캐스터 양 단(Yang Dan·44)의 일기예보 모습을 담은 동영상 한편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지난 23년간 일기 예보 뉴스를 전하는 양 단의 변하지 않는 모습을 연도순으로 보여준다. 1996년 22세의 나이로 기상캐스터로 일을 시작한 단의 모습부터 최근 날씨를 전하는 그녀의 외모는 놀랍게도 별반 차이가 없어 보인다.

단의 모습은 마치 시간을 역행하는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한결같았으며 때론 더 젊어 보이기도 했다. 그녀의 기상 뉴스를 보고 자란 시청자들은 단을 ‘영원한 여신’이라 불렀으며 여성 시청자들은 단의 앳된 모습에 그녀만의 안티에이징 비결에 대해 궁금해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말 23년 동안 늙지 않은 모습이네요”, “영원한 여신 맞네요”, “그녀의 안티에이징 비결이 무엇일까요?” 등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 BTMG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