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발리 바닷속 가득 뒤덮은 해양 쓰레기 실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cheeseandjamsandwich.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 발리의 바닷속 실태가 수중 촬영을 통해 드러났다.

영국 출신의 잠수부 리치 호너는 발리 섬 인근 바닷속에서 촬영한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달초 공개했다.
 
발리 섬에서 20km 떨어진 누사 페니다 섬의 만타 포인트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플라스틱병과 컵, 비닐, 빨대 등 각종 쓰레기가 바닷속에서 물고기들과 함께 떠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해양 생물 대신 쓰레기로 가득 찬 바닷속 실태는 씁쓸함을 안겨준다.

호너는 영상과 함께 “대부분의 플라스틱 쓰레기에는 인도네시아어가 적혀 있지만, 동남아시아의 다른 지역 문자도 표기되어 있다”며 “해류를 따라 수백에서 수천 km를 이동한 것”이라고 설명글에 적었다.

한편 1만 7000여 개의 섬으로 구성된 인도네시아에서는 연간 129만t 규모의 해양 쓰레기가 버려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중국에 이어 2번째로 많은 규모다. 이에 발리 당국은 지난해 ‘쓰레기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