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건물 내 ‘노상방변’ 후 미끄러져 주저앉은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건물 안에 몰래 변을 보다 자신의 변에 주저 앉은 철없는 소년(유튜브 영상 캡처)

아무리 급해도 그렇지 건물 내 바닥에 큰 일을 보다니···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 속 범죄들은 첨단 기술의 수사기법과 장비들 덕에 ‘완전범죄’를 꿈꾼다는 건 옛말이 되버렸다. 물론 우리의 ‘더러운 양심’으로 행한 몰지각한 행위들도 늘 그에 상응하는 ‘응분의 대가’가 따른다.
 
지난 10일(현지시각) 미국 어느 건물 안에서 큰 일을 보다가 낭패를 본 한 철없는 소년의 웃지 못할 사연을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이 보도했다.
 
거리를 지나던 두 소년 중 한 명이 갑자기 건물 안으로 뛰어 들어온다. 들어오자마자 바지를 내리면서 동시에 배변을 한다. 급해도 너무 급했던 모양이다. 양심은 남아 있는지 거리를 힐끔힐끔 보면서 볼 일을 본다. 결국 ‘거사’를 끝내고 바지를 올리려 한다. 물론 ‘뒤처리’는 상상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 다음 장면부턴 정말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낭패’의 끔찍한 순간이다. 소년이 바지를 올리려 하는 순간 바닥에 ‘털썩’ 미끄러지고 만다. 엉덩이가 자신이 싼 변 위에 그대로 주저앉게 됐다. 웃음이 나온다. ‘노상방변’에 대한 응분의 대가다.
 
한 두 번 해 본 솜씨가 아닌 듯 팬티에 묻은 똥 위로 바지를 올리고 태연하게 걸어나간다. 참 대단한 녀석이다.
 
아무튼 자신의 몸 속에 있는 더러운 것을 몰래 내버리려다 집에 가는 내내 몸에 뭍힌 채로 걸어가게 됐다. 정말 꼴좋은 모습이다.



사진 영상=Head Society/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