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르헨티나 페리토 모레나 빙하 무너지는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무너져 내린 페리토 모레노 빙하. AFP=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관광명소 페리토 모레나 빙하(The Perito Moreno glacier) 일부가 2년 만에 다시 무너지는 모습이 포착됐다.

12일(현지시간) 라 나시온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전날 밤 아르헨티나 산타크루스주 빙하 국립공원에 있는 페리토 모레노 빙하 중 마젤란 반도 위에 형성된 아치형 다리 모양의 얼음 덩어리가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떨어져 내렸다.

붕괴 원인으로는 아르헨티나 호숫물의 수압이 아치형 다리 모양의 얼음에 지속적으로 가해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페리토 모레노 빙하 일부가 무너져 내린 것은 2016년 3월 이후 2년 만이다.

페리토 모레노 빙하는 남극과 그린란드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빙하인 파타고니아 대륙 빙하에서 떨어져 나왔다. 페리토 모레노 빙하는 기후변화에도 침식되지 않은 채 안정적인 형태를 유지하는 몇 안 되는 빙하로, 1981년 유네스코 자연유산으로 지정됐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