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꼬리도 전투장비, 살벌한 캥거루 싸움 장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양발과 양손 뿐 아니라 꼬리까지도 싸움의 도구가 되는 캥거루 두 마리의 싸움 장면(유튜브 영상 캡처)

숲 속에서 어린 캥거루 두 마리가 싸우는 모습이 예사롭지 않다. 꼬리를 바닥에 지탱한 채 두 발을 뻗어 강펀치를 날리는 장면은 둘 사이가 썩 좋지 않다는 걸 증명하기에 충분하다.
 
지난 13일(현지시각)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는 동갑내기 두 어린 캥거루의 ‘티격태격’ 싸움 장면 영상을 보도했다.

올해 두 살 된 루스 칸쿠(Roos Kanku)와 제이크(Jake)는 마치 사람이 싸우는 것처럼 두 발을 날리기도 하고 양 손으로 잽까지 날리면서 꽤 ‘다양한 기술’을 구사한다. 재밌는 건 꼬리를 바닥에 지탱하고 두 발을 거의 수평 수준으로 뻗어 상대를 가격하는 모습이다. 고난도 기술이다.
 
또한 유도 선수처럼 상대방의 가슴을 잡고 시선을 응시한 채 ‘기술’ 들어가기 직전의 모습과 움직임도 선보인다.
 
루스 칸구와 제이크는 호주 캥거루 보호 구역인 와일드 2프리 지역에서 살고 있다. 이곳에서 근무하는 라우레 하비(Laurae Harvey)는 “칸쿠와 제이크가 구조됐을 때 이들은 각 각 태어난 지 10개월과 12개월 됐을 때였다”며 “이들이 서로 싸우는 건 일상이다”라고 했다.
 
영상 속 누가 최종 승자인지는 확인되진 않았지만 호주 여행하게 될 때 우연히 길에서 캥거루를 마주치게 된다면 일단 도망가는 게 상책일 거 같다.



사진 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