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0m 버디 퍼트 성공 우즈, 아널드 파머 대회 첫날 공동 7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완전한 부활을 노리는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첫날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우즈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클럽(파72·7천419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잡아내고 더블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써내 공동 7위에 올랐다.

이날 단독 선두에 오른 헨리크 스텐손(스웨덴·8언더파 64타)과는 4타 차이다.

지난주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에 올라 31개월 만에 PGA 투어 대회 ‘톱10’을 일궈낸 우즈는 8차례나 우승한 ‘텃밭’인 베이힐 클럽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 큰 기대감 속에 출전했다.

이날 10번 홀에서 출발한 우즈는 12번 홀(파5) 3m, 13번 홀(파4) 5m가량의 버디 퍼트를 집어넣는 등 전반에 버디만 3개를 적어내는 깔끔한 경기를 선보였다.
▲ 유튜브 영상 캡처.
후반 들어 3번 홀(파4)에선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벗어난 여파로 더블보기를 적어냈으나 우즈는 흔들리지 않았다.

다음 홀(파5)에서 바로 버디로 만회한 그는 6번(파5)과 7번(파3)에서 한 타씩을 더 줄여 반등하며 2라운드를 기약했다. 특히 7번 홀에서는 그린 가장자리에서 보낸 약 20m의 먼 퍼트가 그대로 홀에 빨려 들어가며 큰 환호성을 자아냈다.

우즈는 “이제 겨우 첫날이다. 가야 할 길이 멀다”면서 “사흘이나 남았는데 멋진 우승으로 마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병훈(28)도 버디 8개와 보기 4개를 묶어 우즈, 패트릭 리드(미국) 등과 공동 7위에 올랐다.

스텐손은 버디 9개를 뽑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1라운드 선두로 나섰다.

애런 와이즈와 테일러 구치(미국)가 한 타 차 공동 2위(7언더파 65타)로 추격했다.

슬럼프 탈출을 노리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3언더파 69타로 공동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민휘(26)는 존 허(28) 등과 이븐파 72타로 공동 48위에 자리했다.

김시우(23)와 배상문(32)은 공동 104위(4오버파 76타), 강성훈(31)은 공동 116위(6오버파 78타)에 머물렀다.

사진 영상=PGA TOUR/유튜브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