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울신문과 함께 하는 ICRC 사진전 ‘TORN APART’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울신문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이하 ICRC)가 공동 주최하는 ICRC 온·오프라인 사진전 ‘TORN APART’.

서울신문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이하 ICRC)가 공동 주최하는 ICRC 온·오프라인 사진전이 19일부터 열린다.

최전선에서 인도주의적 지원을 하는 기구인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는 무력분쟁의 파급력과 피해자들의 고난을 널리 알리고자 직원들이 전 세계 곳곳에서 활동하며 찍은 사진들로 전시회를 마련했다.

이번 사진전의 주제는 ‘TORN APART’(산산조각난 세상)로 오는 19일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상에서 만날 수 있다. ‘TORN APART’는 인트로를 비롯 전쟁의 발발, 사라진 도시, 영구적 상흔, 가족과의 이별, 실종자, 니아닌의 이야기, 다시 일어서기로 구성돼 있다.

제1막 ‘전쟁의 발발’에서는 국제법에 의해 전쟁 중 민간인과 민간시설은 반드시 보호받아야 함에도 법이 지켜지지 않아 민간인이 희생자의 90%에 달하고 있는 무력 분쟁지역의 현실을 다뤘다.

제2막 ‘사라진 도시’는 폭격으로 인해 집이 허물어져 바깥으로 내몰린 가족들, 식수·식량·전기와 같은 생존의 필수품 조차 사치가 된 궁핍한 생활, 차가운 시멘트 바닥을 병원 침대 삼아 지내는 도시의 참상을 소개한다. 특히 폭격으로 잿더미가 된 이라크 ‘라마디’의 모습을 드론으로 항공 촬영한 영상이 인상적이다.

제3막 ‘영구적 상흔’에서는 무력 분쟁에 따른 평생의 상흔에 대해 말한다. 평생 잊을 수 없는 육체적인 상처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상처도 함께 안고 살아가야 하는 이들의 모습에 마음 한켠이 무거워진다.

하지만 이들을 진짜 힘들게 하는 건 ‘이별’이다. 제4막 ‘가족과의 이별’에서는 분쟁의 혼란이나 국가의 분단, 혹은 분쟁 중 구금으로 인해 사랑하는 가족과 헤어지는 이별의 고통에 대해 이야기한다.

▲ 서울신문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이하 ICRC)가 공동 주최하는 ICRC 온·오프라인 사진전 ‘TORN APART’.

제5막 ‘실종자’. 어떠한 고통보다도 가족의 행방을 알 수 없을 때의 고통은 배가 된다. 그리고 그 고통은 악몽처럼 일상이 된다. 가족의 유품만 돌아오거나 심지어 유골이 되어 돌아오는 경우엔 오히려 나은 편이다. 아직도 많은 이들은 가족의 생사도 듣지 못한 채 평생을 고통 속에 살아간다.

제6막 ‘니아닌의 이야기’에서는 남수단 마이웃의 5개월 된 아기 ‘니아닌’의 비극적인 죽음에 대해 다뤘다. 폐렴으로 병원에 실려온 니아닌. 갓 태어난 신생아라고 해도 믿을 만큼 왜소한 몸에 숨조차 제대로 쉬지 못하는 니아닌이 산소마스크에 의존해 숨을 쉬고 있었지만 갑작스런 정전으로 산소마스크 기계가 꺼졌다. 전기가 나간 9분 동안, 의료진들은 공기백으로 비상조치를 취했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니아닌은 태어난 지 5개월 만에 이 힘겨운 세상을 그렇게 떠난 것이다.

마지막 제7막 ‘다시 일어서기’에서는 우리와는 같은 시간 속, 다른 세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힘찬 미래에 대한 가능성을 보여준다. 분쟁의 폭력과 파멸 속에서 모든 걸 순식간에 잃고 가족과 헤어져 삶이 산산조각 난 이들의 삶에도 희망의 나비가 날아오른다. “상상해 본 적이 있나요? 그 곳이 나의 세상이라면?”.

바쁜 일상 속 잠시나마 분쟁 피해자들의 세상으로 들어가 이들의 고통과 다시 평범한 삶을 되찾아가는 힘겨운 발걸음에 관심과 공감을 가져보는 건 어떤가요?

한편 국제적십자위원회의 오프라인 사진전 ‘TORN APART’(산산조각난 세상)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한국프레스센터 로비에서도 함께 진행된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