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여성의 ‘새끼손가락’, 먹이로 착각한 애완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파이더 파스텔(Spider Pastel)’이란 불리는 애완용 뱀에게 새끼손가락을 물린 한 여성의 ‘눈물 나는’ 모습을 지난 25일(현지시각)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외신 라이브릭이 보도했다.

영상 속, 엄마의 새끼손가락을 뱀이 물고 놔주지 않고 있다. 당황스런 상황에 딸은 그저 엄마의 새끼 손가락 주변을 이리저리 살펴볼 뿐이다. 하지만 애완뱀의 입은 이미 엄마 새끼손가락 깊숙이 들어와 있다. 뿐만 아니라 뱀 이빨 또한 살 속에 박혀 있어 더욱 어려운 상황이다.

딸이 뱀의 머리 옆쪽 면을 양쪽에서 눌러 입을 벌리게 한 후 손가락을 빼내려 하지만 엄마는 그저 고통스러워 할 뿐이다. 살 속에 박혀 있는 뱀 이빨 때문이다.

뱀은 자신의 입 속에 쏙 들어갈 만큼의 크기인 여성의 새끼 손가락을 먹이로 생각했던 모양이다. 여성은 용기를 내어 강제적으로 뱀의 머리를 빼내려 한다. 이빨이 새끼손가락 살 속에서 밀리며 피가 흐른다. 딸이 할 수 있는 건 엄마 손가락에 소독약을 뿌려 드리는 것 외엔 특별히 할 수 있는게 없어 보인다. 이를 아는지 엄마는 더욱 세게 뱀의 머리를 잡고 힘줘 스스로 빼내려 한다.

결국 이 여성은 스스로의 힘으로 뱀 머리를 손가락에서 분리하는 데 성공한다. 하지만 새끼손가락 앞 뒤로 작은 뱀의 이빨자국은 상처로 남게 됐다.

어떻게 이 뱀이 여성의 손가락을 물게 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애완용 뱀을 보관하는 케이지 안으로 먹이를 넣어주려다 봉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진 영상=The Bunny547/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