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호날두, 2.38m 높이의 공을 오버헤드킥으로 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세계 축구계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의 환상적인 바이시클킥으로 들끓고 있다.

호날두는 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유벤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유벤투스와 원정 경기 1-0으로 앞선 후반 19분 다니엘 카르바할의 오른쪽 크로스를 오버헤드킥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갈랐다.

슈팅장면은 마치 비디오 게임을 연상케 할 만큼 멋졌다.

스페인 현지 매체 마르카는 호날두가 무시무시한 기술로 슈팅에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마르카는 “호날두는 2.38m 높이의 공을 찼다”라면서 “호날두가 뛴 순수한 높이는 1.41m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골대 높이가 2.44m인 점을 고려하면 호날두가 얼마나 믿기 힘들 정도의 슈팅을 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엄청난 점프력으로 높게 뛰어오른 뒤 몸의 균형을 유지하며 정확한 타이밍에 슈팅을 성공했다는 점에서 찬사를 보낸 것이다.

▲ 사진=스포티비 뉴스 화면 캡처.
호날두의 골 장면에 관해 전 세계 스포츠인들도 박수를 보냈다.

잉글랜드 대표팀 출신인 마이클 오언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통해 “호날두의 두 번째 골은 반드시 두 눈으로 확인해야 한다. 어떤 단어로도 설명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마커스 래시퍼드는 “호날두가 농담 같은 일을 해냈다”고 말했고, 이탈리아 AC밀란의 영구결번 선수인 프란코 바레시는 “실제 상황이 아닐 거야”라고 밝혔다.

미국 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르브론 제임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호날두의 슈팅장면 사진을 게재한 뒤 “공평하지 않은 세상”이라고 농담을 던졌다.

호날두 역시 경기 후 UEFA와 인터뷰에서 “나도 뭐라 말하기 힘들다. 굉장했다”라며 자신의 골 장면에 관해 말했다.

이어 “기립박수를 보내 준 유벤투스 현지 팬들께 감사드린다”라며 “내 선수 인생에서 다시는 못 볼 장면”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