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애플 스토어 유리문 파손으로 4살 아이 부상당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hanghaiist Facebook
지난달 18일 중국 사천성 청두시의 쇼핑몰 내 애플 스토어 슬라이딩 유리문 파손으로 4살 소년이 부상당하는 모습.

중국의 한 애플 스토어 유리문이 파손돼 아이가 부상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7일(현지시간) 영국 미러는 지난달 18일 중국 사천성 청두시의 쇼핑몰 내 애플 스토어에서 깨진 슬라이딩 유리문 파편에 얼굴을 부상당한 소년의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CCTV 영상에는 아이폰을 구경 중인 여성 뒤 슬라이딩 유리문에서 놀고 있는 소년 두 명의 모습이 보인다. 매장 안에 있던 소년이 유리문을 닫으려고 하자 밖에 있던 어린소년이 다가와 반대편으로 문을 밀기 시작한다.

하지만 문이 거의 다 밀리기 직전, 슬라이딩 유리문은 산산조각 나며 거대한 철제 손잡이가 어린 소년을 덮친다. 아이폰을 구경 중이던 소년의 엄마가 소년을 얼굴을 살핀 뒤 어디론가 급히 뛰어간다.

피해 아동은 멍멍(Meng Meng)이란 이름을 가진 4살 소년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함께 있던 멍멍의 어머니는 해당 상점을 고소했으며 보상금으로 20만 위안(한화 약 3386만 원)을 요구했다.



멍멍은 파편으로 인해 얼굴이 4곳 이상 찢어지는 부상을 입어 심한 흉터가 남았고 이번 사고로 성격도 내성적으로 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공공장소에서 부모의 아이 방치에 대한 비난도 거세지고 있다.

▲ Shanghaiist
지난달 18일 중국 사천성 청두시의 쇼핑몰 내 애플 스토어 슬라이딩 유리문 파손으로 부상당한 4살 소년 멍멍(Meng Meng).

한편 지난 2016년 12월 18일 쓰촨성 메이산시 런서우에서도 디지털 상점 유리문이 파손돼 어린아이가 부상당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사진·영상= Shanghaiist Facebook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펀펀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