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줌인테크] 말하는 대로 받아적는 인공지능 ‘소리자바 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말하는대로 인공지능이 받아적는다…인공지능(AI) 음성인식 솔루션 ‘소리자바 알파’ 시연.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실시간으로 이루어지는 발표나 대화를 기록으로 남기는 작업은 여간 번거로운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음성인식 프로그램을 사용하자니 정확도가 시원찮다.

이런 고민을 해결할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솔루션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소리자바가 작년 12월 내놓은 ‘소리자바 알파’가 바로 그것이다.

소리자바는 1990년 한국 최초로 타자기 속기를 보급해 국내 속기 키보드의 선도 기업으로 인정받아왔다. 2000년대 초 기계학습방식의 음성인식 컴퓨터 속기를 출시했지만, 시장에서 외면받으며 쓴맛을 봤다. 그럼에도 꾸준한 연구와 도전을 거듭한 결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음성인식 프로그램 ‘소리자바 알파’ 개발에 성공했다.



소리자바 알파는 인공지능(AI)이 반복되는 입력 작업을 대신해주면 사용자가 수정·검수·편집의 역할을 담당하는 협업 형태의 세계최초의 인공지능 음성인식 솔루션이다.

인공지능이 계속해서 학습하기 때문에 그동안의 음성인식 프로그램과 달리 높은 정확도를 자랑한다. 어떠한 빠른 말도 실시간으로 자동 입력할 뿐만 아니라 빅데이터를 활용해 잘못 입력된 글자들은 문맥에 맞게 수정하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기존 녹화된 파일을 선택해주면 자동으로 입력해주는 기능 역시 탑재해 활용성을 높였다.

가장 주목되는 기술은 다자 발언 인식 기능이다. 이 기술은 여러 사람이 동시에 말을 하더라도 최대 16명까지 발언자별로 음성을 인식해 텍스트로 만들어준다. 한국어뿐만 아니라 영어, 일본어, 중국어를 인식해 각 나라 언어로 적어줄 뿐만 아니라 실시간 번역 기능까지 제공해 어학에 활용해도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음성인식 기술의 수요가 증가하는 만큼 소리자바 알파의 미래가치는 높게 평가받고 있다. 노희균 소리자바 신사업본부 팀장은 “여러 기업과 관공서, 병원 등에서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며 “속기사 뿐만 아니라 일반 사용자들도 업무에 활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