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5살 원생 내던져 머리 부상 입힌 무개념 중국 교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CSB TV
5살 원생 내던져 머리 부상 입힌 무개념 중국 교사

5일 어린이날을 맞이한 가운데 중국에서는 어린 유치원생에게 폭력을 가해 부상을 입힌 교사의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중국 후난성 샹탄의 한 유치원에서 5살 소녀 원생이 학대를 당하는 모습의 영상을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2일 샹탄의 브라운 윈드 유치원. 여교사는 자리에 앉아 있던 5살 원생 랴오 지유(Liao Ziyu)을 교실 앞쪽으로 끌고 나와 벽에 내던졌다. 벽에 머리를 부딪힌 지유가 울음을 터트리며 양손으로 머리를 감싸는 모습이 CCTV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유치원 교사의 학대로 인해 지유는 머리 상단에 2cm가량의 자상을 입었으며 곧바로 샹탄병원으로 이송돼 3바늘을 꿰맸다.

경찰 조사에 의하면 궈(Guo)라는 성을 가진 여교사는 당일 점심시간 이후부터 정서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였으며 이번 일로 15일간 구치소에 구금됐다.

유치원 보건관리자 쉬 펑레이(Xu Fenglei)는 피해 부모에게 사과하고 유치원의 관리에 문제가 있음을 시인했다.

한편 교육당국은 해당 유치원에서 발생한 원생 폭행에 대해 조사 중이며 1주일간 일시적으로 유치원 폐교를 명령했다.

사진= CSB TV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