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하와이 킬라우에아 화산 용암에 타버린 차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이는 모든 것을 태워버리는 용암의 공포. 말로 백번 표현하는 것보다 도로를 타고 내려온 용암에 포드 무스탕(Ford Mustang) 차 한 대가 완전히 타버린 생생한 장면을 보는 것이 공포감을 느끼기에 더 ‘효과적’일 거다. 지난 6일(현지시각) 차량 전방 카메라에 잡힌 이 모습을 라이브릭 등 여러 외신이 보도했다.

영상 속, 하와이 럴라니 택지(Leilani Estates) 부근. 도로 옆에 흰색 포드 차량 한 대가 주차해 있다. 화면 오른쪽에선 검은색과 빨간색의 용암 덩어리가 밀려온다. 빠른 편집으로 보여지는 영상엔 용암 앞에선 모든 것이 잿더미가 되는 무시무시한 모습을 볼 수 있다.

하와이(hawaii) 빅 아일랜드(Big Island)내에 있는 킬라우에아 화산이 폭발하여 엄청난 양의 분출된 용암이 여전히 흘러내리고 있다. 또한 지상 61m까지 치솟은 용암으로 주택 26채를 덮쳐 소중한 삶의 터전을 태워버렸다고 전해지고 있다.

피해는 주택가뿐만 아니다. 일부 도로까지 덮쳐 주민 및 관광객 4000여 명이 대피하고 있다고 한다. 다행한 것은 용암 분출 5일째를 맞은 7일(현지시간) 용암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졌다고 한다.

하지만 용암이 흘러내리는 속도가 다시 빨라질 수 있고 추가 강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안전에 대한 경계를 소홀히 하면 안 된다고 당국은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 영상=Storyful Rights Managemen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