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표범 발톱이 조금만 길었다면, 황새의 기적적 탈출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새 한 마리가 수풀 속을 어슬렁거리다 자신을 덮치기 위해 공중으로 날아오른 표범으로부터 간신히 벗어나는 놀라운 순간이 포착돼 화제다. 지난 10일(현지시각)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가 소개했다.

영상 속, 넓은 수풀 속에 황새 한 마리가 먹잇감을 찾기 위해 이리저리 움직이고 있는 모습이다. 순간 뭔가 위험을 감지한 황새가 날갯짓하며 하늘로 날아오르려 한다. 자신 코앞에 있는 배고픈 표범 한 마리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위험을 감지한 황새는 본능적으로 날아오르려하고, 표범은 황새를 잡기 위해 공중으로 온몸을 던진다. 몸을 일자로 펴고 앞발 뒷발까지 다 동원했지만 아슬아슬하게 황새를 놓치고 만다.

위기의 ‘찰나’를 모면하는 황새의 순발력도 놀랍지만, 하늘 높이 날아오르는 표범의 점프력은 놀라움을 넘어 감탄을 자아내기에 충분해 보인다.

이 극적인 순간은 탄자니아를 여행하고 있었던 사파리 관광객 폴 리프킨(Paul Rifkin·60)과 로렌 오디아(Lauren O‘Dea·32)에 의해 촬영됐다.



사진 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깜짝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