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저글링도 힘든데 5분 만에 루빅큐브 완성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hanghaiist facebook
저글링 동안 루빅큐브 3개 가장 빨리 맞추는 세계기네스기록 보유자 13살 중국소년 ‘췌 젠위’(Que Jianyu).

불가능한 일을 가능케하는 신의 손을 가진 소년이 나타났다. 그 주인공은 중국 푸젠성의 13세 소년 ‘췌 젠위’(Que Jianyu).

지난해 12월 저장TV 쇼 프로그램 ‘Dream of China’에 출연한 췌. 그는 심사위원과 관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도전에 앞서 15초 동안 퍼즐 패턴을 확인했다. 쇼 진행자가 도전 ‘시작’을 알리자 취에는 루빅큐브 3개로 저글링을 하며 맞춰나갔다.

췌는 침착하게 공중에 떠 있는 큐브를 살피며 한 손으로 큐브를 맞추기 시작했다. 시작한 지 2분이 지나자 취에는 첫 번째 큐브를 완성시켰으며 1분 44초 후 두 번째 큐브를 완성했다. 놀랍게도 췌는 5분 6초 만에 마지막 큐브를 완벽하게 성공시켰다. 거의 5분 만에 54피스 퍼즐 3개를 저글링하며 맞추는 그의 모습에 관객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로 인해 췌는 2017년 12월 23일 저글링 동안 루빅큐브 3개를 가장 빨리 맞추는 세계 기네스 기록을 경신했다.

췌는 이미 7살 때 눈을 가린 채 3x3루빅큐브를 맞추는 최연소 기록을 세운 바 있으며 12살 때 ‘Australian Little Big Shots TV Show’에 출연해 눈을 가린 채 12초 만에 루빅큐브를 완성시키는 묘기를 선보여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3x3루빅큐브는 세계 인구의 5.8% 미만의 사람만이 맞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Shanghaiist facebook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