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고속도로서 의식 잃은 운전자 고의사고로 구해낸 의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의로 사고를 내 대형사고를 막은 고속도로 의인 한영탁(46)씨. 인천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공.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고 달리는 운전자의 차량과 고의로 사고를 내 대형사고를 막은 의인의 모습이 블랙박스에 찍혔다.

지난 13일 인천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30분쯤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 조암IC 전방 3㎞ 지점에서 코란도 스포츠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평소 지병을 앓던 A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은 것이다. 하지만 코란도 승용차는 사고 이후에도 정지하지 않고 분리대를 계속 긁으며 약 200∼300m를 더 달렸다.

바로 그때 사건 현장을 지나던 한영탁(46)씨는 자신의 투스카니 차량으로 코란도 앞을 가로막았다. 투스카니와 추돌한 코란도 차량은 가까스로 주행을 멈췄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현재 건강을 회복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112 신고가 접수돼 정식 사고조사는 하고 있지만 두 운전자의 인명피해가 크지 않다”며 “사고를 낸 경위 등도 고려해 앞 차량 운전자를 입건하지 않고 내사 종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씨의 의로운 행동이 알려지자 한씨 차량인 투스카니를 생산한 현대자동차 그룹은 올해 출시된 2000여만원 상당의 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