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데드풀 2’ 개봉 첫 주 예매 1순위… 흥행예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데드풀 2’ 예고편 한 장면.

라이언 레이놀즈 주연의 영화 ‘데드풀 2’가 개봉 첫 주 예매 순위 1위에 올랐다.

예스24 영화 예매순위에 따르면, ‘데드풀 2’는 예매율 75.3%로 개봉 첫 주 예매순위 1위에 올랐다. 마블의 ‘어벤져스3’는 예매율 10.9%로 2위를 차지했고, 유아인과 스티븐 연이 출연한 ‘버닝’은 4.1%로 3위에 올랐다.

또 아동문학을 스크린으로 옮긴 ‘피터 래빗’은 예매율 1.8%로 4위를, 유해진 주연의 ‘레슬러’와 청춘 로맨스 ‘안녕, 나의 소녀’는 각각 5위와 6위를 기록했다.

‘데드풀 2’는 액션은 기본, 거침없는 입담과 유머로 중무장한 마블 역사상 가장 매력 터지는 히어로 데드풀이 미래에서 온 위기의 히어로 케이블을 만나 원치 않는 팀을 결성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피플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남자’로 뽑힌 라이언 레놀즈가 데드풀 역으로 다시 돌아왔으며, ‘아토믹 블론드’를 통해 스타일리시한 액션과 감각적인 영상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데이빗 레이치가 메가폰을 잡았다.

새로운 마블 히어로 케이블 역에 조슈 브롤린, 도미노 역에 재지 비츠가 캐스팅 되었고, 모레나 바카린, 브리아나 힐데브란드 등 전편의 반가운 출연진이 다시 합류해 기대를 모은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