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대낮에 여성 성추행한 음흉한 택시 운전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낮에, 택시 안에서, 여성 승객에게, 못 된 손짓을 한 택시 운전자. 여성이 불쾌해하며 내리자 더욱 음흉한 웃음까지 지어 보인 노골적인 성추행범에게 네티즌의 분노가 쏟아지고 있다. 이틀도 안돼 20만 명의 ‘분노 게이지’를 기록 중이다.
 
지난 15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은 대낮 여승객을 상대로 못된 짓을 남성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정차된 택시 안에서 한 여승객이 돈을 지불하려고 한다. 남성은 돈을 받자마자 손가락으로 여승객의 상의를 살짝 내리며 성추행을 시도한다. 여성은 급히 손으로 남성의 ‘못된 손’을 뿌리치며 내린다.
 
그 후 장면이 더욱 충격적이다. 택시에서 내리는 여성의 모습을 본 남성은 매우 음흉한 미소를 지어 보인다. 한 두 번 해본 거 같지 않다. 자신이 어떤 일을 한 건지 알면서도 지어 보이는 미소는 털끝만치의 양심도 없는 ‘악마의 웃음’이다.
 
지역 경찰에 따르면 결국 이 못된 남성을 잡아 10일간 구금했다고 한다.
 
10일 후 다시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되면 같은 짓을 반복할 게 분명해 보이는 이 남성. 10일의 구금이 아니라 10년의 징역살이도 응당 마땅해 보인다.


 
사진 영상=KingKong.sk/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