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누워서 아기코끼리와 ‘교감’ 나누는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국 북쪽 정글로 여행을 떠난 한 여성이 아기 코끼리와 다정하게 뒹굴고 교감을 나누는 모습을 지난 24일 라이브릭, 뉴스플레어 등 여러 외신이 소개했다.

영상 속엔 한 젊은 여성이 바닥에 거의 누운 상태에서 아기 코끼리의 머리를 쓰다듬고 있는 모습이다. 여성이 바닥에 고쳐 앉자 떨어지기 싫은 듯 여성 몸에 더 가까이 몸을 비빈다.

어느 순간, 코끼리는 코를 이용해 여자의 발을 잡고 놔주려 하지 않는다. 여성은 그런 코끼리의 모습이 재밌는지 ‘최선(?)’을 다해 코끼리로부터 벗어나려하지 않는다. 가까스로 벗어난 여성. 하지만 코끼리의 ‘집착’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기어이 여성의 등에 올라타고 만다.

결국 이별할 때가 됐음을 인지한 코끼리는 더 이상 여성을 귀찮게 하지 않고 떨어진다. 지난 3월 9일 태국 한 여행지에서 촬영한 영상 속 여성은 “뒹굴고 껴안으며 우린 서로를 잘 알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 영상=AllVideoKingdom/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