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경남에서도 ‘고의사고’ 의인…의식 잃고 달리는 트럭 세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슬아슬하게 주행하는 1톤 트럭. 창원소방본부 제공.

최근 제2서해안고속도로에서 고의 교통사고를 낸 의인이 화제가 된 가운데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도 비슷한 사연이 전해져 훈훈함을 주고 있다.

29일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경남 함안군 중부내륙고속도로 칠원 요금소 부근에서 대구 방향으로 달리던 1톤 트럭 한 대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아슬아슬한 주행을 하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본 쏘나타 운전자 박모(45)씨는 주저하지 않고 가속 페달을 밟아 트럭 앞에 차를 세웠다. 트럭은 세 번 정도 충격 후에 멈춰 섰다. 박씨는 곧바로 119와 112에 신고하고 트럭 운전자가 병원으로 옮겨지는 모습을 지켜보고 나서야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트럭 운전자가 지병으로 갑자기 정신을 잃었고, 박씨 덕분에 2차 대형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씨는 언론 인터뷰는 사양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