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소녀상 철거 묻는 일본 기자에 추미애 대표 일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본 기자의 소녀상 철거 관련 질문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일침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본 기자의 소녀상 관련 질문에 “소녀상은 흉물이 아니고 역사의 양심을 고발하는 것”이라고 일침했다.

29일 추미애 대표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외신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추 대표는 일본 보수 성향 산케이신문의 구로다 기자가 “소녀상 문제는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본다”면서 “언제쯤 소녀상을 철거·이전할 수 있느냐”고 묻자 이같이 말하며 “(과거의) 비극적인 일이 일어나면 안 된다고 항명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추 대표는 “일본이 과거사에 대해 진정 참회하고 반성하며 피해자에게 일일이 사과하는 모습을 일본 정부가 보여준다면 소녀상 문제가 이렇게까지 양국의 문제로 발전시키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치욕스러운 성적 수치심에 인간적인 삶을 못 누리고 돌아가셔야 하는 슬픈 국민을 제대로 보호하지 못한 대한민국 정치인으로 참으로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