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중국 천문산 고갯길 18분만에 완주한 롱보드선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롱보드 선수
지난 30일 한 롱보드 선수가 ‘드래곤 로드’라고 불리는 중국의 천문산 고갯길 롱보드 다운힐 레이스에서 18분만에 주파했다.

이 도전에 성공한 주인공은 중국 칭 윈후이(Qing Yunhui)선수. 올해로 21살밖에 되지 않은 어린 선수지만 레이싱에선 노련미를 선보였다.

롱보드 다운힐 레이스는 익스트림 스포츠 중 하나로, 이번 레이스에서 도전자들은 코스를 실수 없이 25분 안에 들어와야 도전에 성공하는 조건이었다.

칭 선수는 이번 레이스에서 최고 시속 72km로 내달리며 강심장의 대범함을 보여줬다. 그는 99개의 급격한 곡선 코너와 11km의 긴 코스를 돌며 신체적 한계와 인내를 테스트하는 도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곽재순PD ss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