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드론으로 촬영한 과테말라 화산 대폭발 현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화산재와 용암으로 뒤덮인 에스쿠인틀라(Escuintla) 주.

중미 과테말라 화산 대폭발 사흘째인 7일(현지시간) 필사의 구조작업이 계속되는 가운데, 사망자가 85명으로 늘었다.

과테말라 국가재난관리청(CONRED)은 지난 3일 푸에고 화산 분화 이후 85명이 숨지고 44명이 다쳤다고 공식 집계했다.

공식 집계된 실종자는 최소 192명이지만 실제로는 이보다 많은 2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뜨거운 화산재와 용암에 다수의 시신이 훼손되는 바람에 현재까지 신원이 확인된 사망자는 20명에 불과하다.

한편 이날 과테말라 경찰청은 화산재와 용암으로 뒤덮인 에스쿠인틀라(Escuintla) 주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무인항공기 드론으로 촬영된 영상에는 화산재와 돌덩이 등 화산 분출물로 뒤덮여 회색빛을 띠고 있는 마을의 모습이 담겼다.

매몰자를 찾기 위한 구조작업이 계속되고 있지만, 화산 분출물이 여전히 매우 뜨거운 데다 비가 내려 화산재 표면이 단단해지면서 구조작업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디에고 로렌사나 구조대원은 “화산재가 매우 뜨거워서 서 있을 수 있는 주택 지붕에서만 작업할 수 있다”면서 “곡괭이로 화산재를 파거나 탐침으로 구멍을 내면 곳곳에서 연기와 함께 불꽃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재난 당국은 전날 발령된 적색경보를 유지하며 구조대를 제외한 일반 주민을 안전지역으로 대피시켰다. 앞서 치말테낭고, 사카테페케스, 에스쿠인틀라 주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사진·영상=metro/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