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롯데타워 무단등반한 프랑스 암벽등반가, 경찰에 체포 “남북관계 기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외벽을 무단으로 등반한 프랑스 유명 암벽등반가 알랭 로베르. 서울 소방본부 제공

‘프랑스 스파이더맨’으로 불리는 유명 암벽등반가 알랭 로베르(56)가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외벽을 무단으로 오르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5분께 롯데월드타워 125층 옥상에서 로베르를 업무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로베르는 롯데월드타워 측 협조를 구하지 않고 이날 오전 8시께부터 롯데월드타워 외벽을 75층까지 등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롯데물산은 “다른 외국인 남녀가 소란을 피우며 보안요원의 주의를 끄는 틈을 타 로베르가 외벽 등반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롯데물산은 112와 119에 신고했고, 오전 8시 10분께 현장에 도착한 송파소방서는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에어 매트를 설치하고 구조에 착수했다.



로베르는 2시간여 지난 오전 10시쯤 75층에 도달했다. 안전장비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물산은 타워 외벽 유지 관리를 위한 장비인 ‘BMU’(건물외피접근 유압식장비·Building Management Utility)를 75층에 대기시키고 있다가, 로베르에게 탑승할 것을 설득했다. 로베르는 안전요원 유도에 따라 BMU에 탑승했고 오전 11시 6분께 125층 꼭대기에 도착했다.

로베르는 “급진전하는 남북관계를 기념하고자 이번 등반을 기획했다”고 말한 것으로 롯데물산은 전했다.

송파경찰서는 로베르를 업무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은 “로베르는 별다른 안전장비도 갖추지 않은 상태였다”면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신병 처리 방향을 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암벽등반가이자 초고층건물 등반가인 로베르는 특별한 장비 없이 맨몸으로 초고층빌딩을 올라 ‘스파이더맨’이라는 별명으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그는 시드니와 런던, 상파울루, 시카고, 쿠알라룸푸르 등에서도 협조 없이 초고층빌딩을 올랐다가 체포됐던 적이 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