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숲 파괴하는 인간에 대항하는 오랑우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nternational Animal Rescue facebook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 칼리만탄바랏주 끄따빵 리젠시(Ketapang Regency)에서 인간에 맞서 숲을 지키려는 오랑우탄.

인간에 의해 파괴돼가는 보금자리를 지키려는 오랑우탄의 애절한 모습이 포착됐다.

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 칼리만탄바랏주 끄따빵 리젠시(Ketapang Regency)에서 인간에 맞서 숲을 지키려는 오랑우탄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벌목돼 쓰러진 거대 나무 위를 가로질러 굴삭기에 대항하는 오랑우탄의 모습이 담겨 있다. 굴삭기 조종사가 오랑우탄을 피하려 버켓을 들어 올리려 하자 녀석은 미끄러져 나무 아래 땅으로 떨어졌다.

이를 주변에서 지켜보던 국제 동물 구조(International Animal Rescue)의 오랑우탄 보호 단체(Orangutan Protection Unit) 회원 한 명이 오랑우탄에게로 다가가 마취총으로 오랑우탄을 포획하는 데 성공했다. 안전하게 포획된 오랑우탄은 결국 웨스트 보르네오 끄따빵 오랑우탄 구조 및 재활센터로 옮겨졌다.



현재 끄따빵 오랑우탄 구조 및 재활센터에는 야생에서의 삶의 터전을 잃고 재활 치료를 받는 오랑우탄 100여마리가 살고 있다.

국제 동물 구조 측은 해당 영상이 2013년에 촬영된 것이라고 밝히면서 “파괴된 숲에서 서식지를 잃은 오랑우탄에 대해 정기적으로 구조활동을 펴고 있다”고 전했다.

오랑우탄의 주요 서식지인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에서는 팜유 농장의 증가와 열대우림의 무분별한 파괴로 오랑우탄의 수가 감소하고 있다. 2017년 인도네시아 환경산림부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보르네오섬 원시림 16만㎢에 5만 7350개체의 오랑우탄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영상= International Animal Rescue Facebook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