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학생 2만 명이 만들어낸 소름 돋는 ‘쿵후’ 군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쿵후 공연 중인 학생들

무술을 배우는 중국인 학생 2만 6천여 명이 쿵후 공연을 선보이며 멋진 무술 실력을 과시했다.

8일 영국 외신 데일리메일은 최근 중국 허난성 송산 기슭에 위치한 소림사 샤오린(Shaolin)에서 촬영된 영상 하나를 소개했다.

영상에는 2만 6천 명의 무술 학생들이 모여 샤오린 쿵후를 공연하는 모습이 담겼다.

붉은색과 검은색이 섞인 유니폼을 입은 학생들은 중국 무술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샤오린 쿵후 공연을 펼쳤다. 발로 차고 찌르고 휘두르는 기본 동작은 물론, 에어로빅 동작이나 공중제비 같은 어려운 동작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특히 엄청난 규모의 학생들은 어려운 동작을 표현하면서도 모두가 한 몸인 것처럼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어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샤오린 쿵후는 중국에서 가장 오래된 가장 오래된 무술 중 하나로, 엄격한 정신적·육체적 훈련을 견뎌야만 완성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영상=National Geographic/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