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썩은 달걀인 줄 알았는데…쓰레기장서 부화한 수백 마리 병아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쓰레기 처리장을 뒤덮은 병아리들

병아리 수백 마리가 쓰레기 처리장을 뛰어다니는 영상이 화제다. 썩은 줄 알고 버렸던 달걀이 부화한 것이다.

최근 조지아(Georgia)의 마르네울리(Marneuli)시에 거주 중인 주민 사히드 바이라모프(Sahid Bayramov)는 지역 쓰레기 처리장을 뒤덮은 병아리들을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수백 마리의 병아리들이 쓰레기 처리장 곳곳을 뛰어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엄마를 찾는 듯 영상 내내 이어지는 삐약삐약 소리가 인상적이다.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병아리들은 한 양계장에서 버린 달걀이 부화한 것이다. 달걀이 상했다고 판단한 업자들이 수백 개의 달걀을 쓰레기 처리장에 갖다 버렸는데, 따뜻한 온도가 바위를 뜨겁게 달구면서 암탉이 알을 부화시키는 것과 비슷한 환경이 조성된 것이다.

마르네울리 시장은 “너무 많은 알들이 부화했지만, 현재 대부분의 병아리를 구한 상태”라면서 “지역 주민들이 병아리들을 집으로 데려갔다”고 밝혔다.

사진·영상=LATEST NEWS GLOBAL/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