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코스타리카 높이 30m 절벽서 뛰어내리는 사람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미터 높이의 깎아지는 폭포 수 절벽 아래로 뛰어내리는 사람들.
그리고 터지는 환호성.

코스타리카의 한 폭포에서 전문 다이버들이 절벽 아래로 멋지게 뛰어내리는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각) 외국 언론에 소개된 이 영상은 전문 다이버인 매튜 로센달과 브라이언 갤러웨이가 촬영한 영상으로 코스타리카에서 즐길 수 있는 아찔한 이색 체험을 소개하고자 제작했다고 말했다.

매튜와 브라이언 외에도 이곳을 찾은 관광객들이 절벽 아래로 뛰어들며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며 아찔함을 더했다.

이 폭포는 코스타리카 중서부 해안가의 케브라다 아마릴라지역에 있는 유명한 관광코스이며 매년 수많은 사람들이 이 지역을 찾고 있다. 관광객들은 최소 6미터부터 최대 30미터의 높이까지 다이빙을 비롯해 짚라인 체험, 4륜 바이크 타기 등을 즐길 수 있다.

이 폭포 절벽을 다녀간 관광객들은 안전장치가 마련돼 있어 누구든 다이빙에 참여할 수 있다고 전했다.

곽재순PD ssoon@seoul.co.kr

▲ 코스타리카의 폭포에서 다이빙을 즐기는 모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팝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