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치킨 먹고 싶어요”…그림 속 치킨 먹으려고 시도하는 아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포스터 속 치킨을 먹으려고 시도하는 아이

음식점에 갔는데 문이 닫혀있는 상황은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해봤을 것이다. 이런 경우 대부분의 사람은 다른 음식점으로 발길을 돌리지만, 필리핀의 이 어린 소년은 달랐다.

필리핀 말라시키(Malasiqui)에 거주 중인 하비 케사(Harvey Quesa)는 최근 가족들과 함께 아침 식사를 하러 패스트푸드점을 방문했다.

하지만 너무 일찍 방문한 탓에 음식점은 문을 열지 않은 상태였다. 직원은 “15분 후에 문을 열 것”이라고 전했고 가족들은 음식점 앞에서 기다리기로 했다.

그러던 중 가족들 눈에 하비의 귀여운 행동이 포착됐다. 음식점 앞에 붙어 있는 치킨 포스터를 애타게 들여다보던 하비가 이내 주저앉아 그것을 먹으려고 시도한 것.

하비는 그림 속 치킨 조각을 손으로 집으려고 시도했고, 손을 입으로 가져가 치킨을 먹는 듯 흉내 냈다.

가족들은 하비의 사랑스러운 행동을 카메라로 담았고, 영상은 소셜미디어에 공개된 후 천만번 이상 조회되며 화제를 모았다.

영상이 화제를 모은 후, 해당 패스트푸드점은 어린 소년을 기다리게 한 죄(?)로 하비에게 공짜 치킨을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VideoTribe/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건·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