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편견에 맞선 여성들…라이프타임, ‘리틀 우먼’ 국내 최초 방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에이앤이 네트웍스 코리아 제공.

여성채널 라이프타임이 왜소증을 앓는 여성들의 성장 스토리를 그린 ‘리틀 우먼: 휴양지에서 생긴 일’을 국내 최초로 방영한다고 15일 밝혔다.

‘리틀 우먼’은 신체적 불편함 있는 여성들의 욕망, 관계, 커리어 등 인생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보여줌으로써 자연스럽게 그들에 대한 편견에 맞서는 모습을 담아 냈다.

‘리틀 우먼’ 시리즈는 2014년 미국에서 처음 방송돼 인기를 끌었으며 현재 미국에서는 시즌 7이 방영 중이다. 미국뿐 아니라 아시아 등에도 방영해 여성들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대표 콘텐츠로 평가받고 있다.

라이프타임의 소영선 에이앤이 네트웍스 대표는 “‘한국에 다양성을 존중할 수 있는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중요한 콘텐츠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리틀 우먼: 휴양지에서 생긴 일’은 6월 16일부터 매주 토요일, 일요일 밤 11시 라이프타임 채널을 통해 방영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