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눈으로 마시는 꽃차, 꽃차 소믈리에 남현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꽃차 소믈리에 남현준
“꽃차는 아는데···. 꽃차 소믈리에를 아느냐고요?”

꽃차 소믈리에는 꽃을 이용해 제다 과정을 거쳐 꽃마다 지닌 색과 향 그리고 특유의 맛을 추출해 분별하고 평가하는 직업이다. 힐링과 휴식을 찾는 사람들이 늘면서 꽃차 소믈리에가 조금씩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우리에게 익숙한 건 커피다. 커피를 마시지 않고 한방차나 다른 차를 마시는 사람은 촌스러운 사람으로 몰리기도 했다. 건강을 위해 다른 차를 찾지만, 아직 우리에게 꽃차는 익숙하지 않다. 더욱이 꽃차 소믈리에는 더 생소한 존재.

이 꽃차를 널리 알리려고 도전장을 내민 사람이 있다. 아이돌그룹 디베이스와 스매쉬에서 활동했던 남현준씨는 아이돌이라는 직업을 내려놓고 꽃차 소믈리에로 변신했다. 힙합을 하면서 강해 보이는 이미지를 만들었지만, 길가에 핀 꽃 한 송이마저 눈여겨보던 시골출신 청년이다. 강원도 원주에 작은 꽃차 제작 공방을 차린 남현준씨는 우리나라에 몇 없는 남자 꽃차 소믈리에다.



자연과 함께하는 삶을 꿈꿔왔다는 남현준씨는 산을 타고 들판을 돌아다니며 꽃을 채취하고 공방으로 돌아와선 차를 마시고 음미하는 생활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커피는 완벽하게 대중화되었지만 우리나라도 꽃차가 대중화할 수 있도록 알리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지금은 젊고 캐주얼한 꽃차 소믈리에지만 미래에는 중후하고 내공이 깊은 꽃차 소믈리에를 꿈꾼다는 남현준씨를 만나봤다.

글 영상 곽재순PD ss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