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러시아 월드컵 승리팀 예측하는 점쟁이 고양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점쟁이 고양이 ‘아킬레스’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다수의 승리 팀을 예측해 주목을 받은 점쟁이 문어 ‘파울’에 이어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주목받는 동물이 있어 화제다.

그 주인공은 바로 월드컵 점쟁이 고양이 ‘아킬레스’.

‘아킬레스’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예르미타시 박물관에 사는 파란 눈에 흰 털을 가진 고양이로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의 승리팀을 점치는 ‘월드컵 점쟁이’로 발탁됐다.

‘아킬레스’는 경기하는 두 팀 중 승리가 예측되는 팀의 사료를 먹음으로써 승패를 예측한다. 벌써 3경기를 내리 맞추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이번 월드컵 개최국인 러시아의 승리를 두 번이나 맞추면서 러시아 국민들의 신임을 얻고 있다.

박물관 측은 아킬레스가 청각장애가 있기 때문에 다른 감각이 발달해 예측 능력을 부여받은 것이 아닐까 하는 추측을 하고 있다.

과거 8경기의 결과를 맞힌 점쟁이 문어 ‘파울’의 아성을 무너뜨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곽재순PD ss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