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여성 다이버 엉덩이에 달라붙어 이동하는 문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여성 다이버의 하체에 달라붙어 이동하는 ‘게으른’ 문어의 모습이 포착됐다.

2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하와이 오아후 섬에서 스쿠버다이버 제스 그루브(Jess Grubb, 29)와 셰인 브라운(Shane Brown, 26)이 촬영한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해저에서 마주친 문어가 자신의 몸을 다이버의 하체에 착 붙이고 이동하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수중촬영을 하던 두 사람은 해저를 유유히 헤엄치는 문어 한 마리를 발견했다. 셰인은 제스에게 문어의 옆에서 함께 수영할 것을 요청했고, 제스는 문어의 옆으로 다가갔다. 그때 오히려 문어가 제스에게 다가가더니, 그녀의 엉덩이에 다리를 단단히 두르기 시작했다.

이어 제스가 우아하게 잠수하고 회전하며 수영을 하는 동안, 문어는 무려 30분 동안 그녀의 다리와 엉덩이에 꼼짝 않고 매달려 있었다.

영상을 촬영한 셰인은 “놀라운 경험이었다”면서 “영상을 찍은 후 문어가 숨어서 쉴 수 있는 암초를 찾아 놓아줬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Caters Clip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