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마녀’…‘귀공자와의 첫 만남’ 본편 영상 최초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마녀’ 한 장면.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미스터리 액션 영화 ‘마녀’가 ‘귀공자와의 첫 만남’ 본편 영상을 공개했다.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의문의 사고로 죽은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기억을 잃은 ‘자윤’과 의문의 남자 ‘귀공자’가 기차에서 처음 만나는 장면은 유쾌한 웃음과 긴장감을 선사한다.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하기 위해 서울로 올라가는 기차 안에서 ‘명희’가 챙겨온 계란을 허겁지겁 먹는 ‘자윤’에게 “그래도 싸오는 사람 성의를 봐서 ‘잘 먹을게’ 한마디는 하고 처먹어”라고 말하는 명희의 대사가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이야기를 나누던 자윤과 명희 앞에 귀공자가 갑자기 등장해 “알지, 아주 잘 알지. 내가 어떻게 몰라”라며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는 자윤에게 건네는 말은 숨겨진 비밀을 궁금케 한다.

특히 혼란스러운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한 김다미와 찰진 연기를 선보인 고민시,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최우식의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마녀’는 ‘신세계’, ‘대호’, ‘브이아이피’를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신작이다. 신예 김다미가 모든 것이 리셋된 소녀 ‘자윤’ 역을 맡았다. 자윤을 찾기 위해 혈안이 된 조민수와 박희순, 의문의 남자 최우식의 연기 변신이 기대를 모은다.

한편, 7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마녀’는 누적관객수 144만 4547명을 기록해 현대 ‘앤트맨과 와스프’에 이어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